세계의 벽돌 건축문화(32)

 

안녕하세요 조달청우수제품인증업체 (주)상산쎄라믹의 김현웅과장입니다.

오늘소개해드릴 세계의 벽돌건축문화  32편은 독일에에 위치한 교회건축물입니다. 

2012_03_St_Marien_Schillig_7-2

저층부는 평이한 사각 구조물이고 상부는 곡선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. 

79574223

도시 안의 교회보다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건 저만의 생각일까요? 

Kath. Kirche St. Marien, Schillig, Friesland

우리가 알고있는 전돌벽돌과 유사한 타입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.

전돌을 생산을 못하는게 아니라, 이 전돌을 생산하려면 생산 설비는 둘째치고 여러가지 환경법에 민감한

사항이 되다보니, 어떻게 보면 후진국형 산업 국가에서나 생산할 수있는 시스템이라 할수도있습니다.

환경규제도 해당 지자체마다 법 적용의 강도가  다른 부분도 문제일 수 있고요…   

 kirche_st_marien_1_en
어쨌건 건물 전체에 특이한 디자인을 적용하는것은 과유불급이란 말이 있듯이 오히려 독이 될수도 있었을 겁니다.

사진이건 미술이건 비움의 미학이 중요하듯, 절제와 유니크함이 인상적인 건물이 아닌가 합니다.  

-kirche-am-meerin-wangerland-schillig-49793 -kirche-am-meer-schillig-49791 st-marien-in-schillig-3e664044-11bc-4267-a1b0-c527e0184058

​건물도 건물이지만 건물과 사람의 조화가 아름답게 느껴지는 컷이네요.

건물은 바로 사람을 위해야하는 공간이기에 더 그렇게 느껴지는것 같습니다.  

st-marien-kirche-schillig Christian-Richters4

실내도 독특한 채광이 인상적인 교회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.

저는 다음 시간에 뵙겠습니다.

 

블로그-김현웅과장 워터마크-새홈페이지용

 

Leave a Comment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: <a href="" title=""> <abbr title=""> <acronym title=""> <b> <blockquote cite=""> <cite> <code> <del datetime=""> <em> <i> <q cite=""> <strike> <strong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