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계의 벽돌 건축문화 (7) Architect “Mario Botta”

 

mario botta

Architect “Mario Botta”

안녕하세요? 조달청우수제품 인증업체 ㈜상산쎄라믹의 김현웅 과장입니다. 세계의 벽돌 건축문화, 이번에는 당분간 건축가 Mario Botta의

작품들을 순차적으로 소개를 해드릴까합니다.

1943년 스위스에서 태어난 마리오 보타는 16살에 모르비오 수페리오레에 이호주택을 첫 디자인 했습니다.

이탈리아 밀란의 아트 칼리지와 베니스 건축학교에서 공부를 하였으며, 르 꼬르뷔제의 아틀리에에서 실무를 익히기도 했습니다.

1969년 그의 나이 27살이 되던 해에 루가노에 자신의 사무실을 개업하고, 그 후 14년만에 독일연방건축가 협회에 명예회원으로 임명 되었습니다.

그리고 AIA를 비롯한 각종 단체에서 명예회원 자격과 취리히의 Beton상을 수상하였으며, 교수와 연구 활동 뿐 아니라 유럽, 아시아, 미국의

수많은 건축학교에서 강연과 세미나를 가졌습니다.

그는 디자인을 할 때에 아주 많은 종류의 재료들을 사용했지만, 대리석을 비롯해 그 지역에서 많이 나는 석재를 조사한 다음 그 재료를

주로 이용했다고 합니다. 그 중 점토벽돌을 가장 많이 사용했다고 합니다.

마리오 보타는 “나는 건축에서 장소성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. 장소는 단순히 건물이 세워지는 대지라는 의미 뿐 아니라,

그 곳에 살아가는 사람의 추억이나 기억을 담고 있다. 그 사람이 길을 찾을 때나 추억을 떠 올릴 때, 그 곳에 있는 건물이 기억의 중심이 되기도 한다.

난 그 사실을 항상 염두에 둔다.” 고 말하는 인간 중심의 설계를 추구하는 세계적인 건축가입니다.

 

 

사실 우리에게 마리오 보타는 그다지 낯선 인물이 아닙니다. 우리나라에 그의 디자인 작품이 두 개가 있습니다.

하나는 삼성의 리움박물관이며 나머지 하나는 서초구에 위치한 교보타워가 그의 작품이기도 합니다.

leeum-01 leeum-02

삼성 리움박물관

kyobo-01

교보타워

그리고 현재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있는데, 국내 모소재지의 대성당을 마리오 보타가 설계했다고합니다.

어떻게 보면 점토벽돌 회사에 근무하는 저로서는 마리오 보타라는 사람이 참으로 고마운 존재요, 어떻게 보면 국제적인 점토벽돌 홍보대사라 할 수 있습니다.

많은 외부 마감자재중 점토벽돌을 많아 사용하는 마리오 보타…

점토벽돌 = 마리오 보타, 마리오 보타 = 점토벽돌이라는 연관 관계가 같이 떠오르기도합니다.

앞으로 세계의 벽돌 건축문화 시리즈는 마리오 보타의 작품들로 페이지를 채워 나가도록 하겠습니다.

하나의 면, 그리고 그 면을 나누어 내는 마리오 보타의 놀라운 작품들을 여러분에게 소개해 드리겠습니다.

 

 

블로그-김현웅과장 워터마크-새홈페이지용

Leave a Comment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: <a href="" title=""> <abbr title=""> <acronym title=""> <b> <blockquote cite=""> <cite> <code> <del datetime=""> <em> <i> <q cite=""> <strike> <strong>